"98%가 비계" 논란에 흑돼지거리 텅 비었다…제주의 비명
24-06-10 11:35 231회 0건

지난 3일 낮 12시 제주시 건입동 ‘흑돼지거리’. 흑돼지를 취급하는 10여개 음식점이 몰려 있는 곳이다. 저녁 영업 식당을 제외하곤 대부분 문을 열었지만, 손님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손님이 줄자 일부 식당은 호객행위에 나섰다. 한 식당에선 외국인 관광객 한 팀만 식사하고 있었다. 내국인의 발걸음은 거의 없었다. 거리는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였다. 흑돼지거리는 제주시 구도심을 대표하는 맛집 거리다. 인근 상인 양모(43)씨는 “코로나와 엔저 상황에 손님이 줄어도 버텨온 곳인데, 최근 비계 삼겹살 논란 이후 외지 손님이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제주 관광 이끄는 내국인 믿음 잃어 

3일 낮 12시쯤 제주시 건입동 제주 흑돼지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충일 기자

3일 낮 12시쯤 제주시 건입동 제주 흑돼지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 관광산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특히 관광객 90% 안팎을 차지하는 내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곳곳에서 아우성이다. 내국인 관광객 감소 요인은 바가지요금 등 고물가와 ‘비계 삼겹살’ 논란을 꼽을 수 있다. 지난 4월 29일 한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엔 제주에서 주문했던 삼겹살 사진과 “98% 이상이 비계….”라는 글이 올라오지 비난 댓글이 이어졌다. 또 제주 여행 시 통갈치 요리를 먹는데 16만원이 나왔다는 내용, 4일 기준 음료와 디저트를 먹으면 10만원 가까이 나온다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고물가 관련 게시물로 오르내리기도 했다. 지적이 나오자 일부 제주시내 음식점은 뒤늦게 고등어구이(노르웨이산) 한 마리의 가격을 종전 1만2000원에서 1만원으로 내리기도 했다.

여기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자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했다. 일본과 동남아 여행이 ‘제주보다 가성비가 좋다’는 이야기가 SNS를 중심으로 확산하며 제주행 발걸음이 더욱 줄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363
어제
564
최대
2,402
전체
419,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