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올레길에서도 ‘팡팡’…제주 와이파이 293개 추가 설치
23-09-14 15:51 408회 0건

 

제주 어느 곳에서나 무료로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공공와이파이가 확대된다.

제주도는 올해 버스정류소와 어린이공원, 관광지 등 제주지역 193곳에 공공와이파이 293개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또 기존 335곳에 설치한 노후 와이파이 634개를 최신 장비로 교체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제주 전역에 공공와이파이 5549개를 설치했다. 공공기관과 공항, 터미널은 물론 버스정류소, 관광지, 해변, 숲길, 공원, 숲길, 올레코스, 전통시장, 테마거리 등 곳곳에 설치됐다. 제주도는 2026년까지 공공와이파이 6300개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주도는 공공와이파이를 기반으로 한 ‘제주 아이오티(IoT)’ 애플리케이션(앱)도 운영 중이다. 제주 아이오티 앱은 관광객이 많이 찾는 전통시장인 동문시장, 매일올레시장의 상가정보와 공영주차장 정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라산을 정상 등반한 후 받는 등정 인증서도 ‘제주 아이오티(IoT)’ 앱에서 받을 수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21
어제
167
최대
1,930
전체
299,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