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구해준 소방관에 감사” 119센터에 배달된 치킨 45세트
23-08-22 16:26 604회 0건

쉬는 날 가족과 함께 수영장을 찾았던 소방관들에게 신속한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살아난 5세 어린이의 가족이 소방서에 감사의 선물로 간식을 보내 화제가 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지난 18일 저녁 익명의 기부자가 제주 서부소방서 한림119센터로 치킨 45세트를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배달된 간식의 출처를 파악한 결과 15일 피서 차 수영장을 찾았다가 물놀이 중 의식을 잃은 A군을 발견하고 구조 및 심폐소생술 등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서부소방서 김태헌 소방위와 이승준 소방교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소방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A군 가족이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두 소방관의 응급조치로 의식과 호흡이 돌아왔고,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가 A군을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했다.

 

서부소방서는 기부자에게 연락해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을 제안했다. 치킨 45세트는 한림읍에 있는 아동보육시설 등 사회복지 시설 6곳에 전달돼 따뜻한 릴레이나눔이 됐다. 기부자는 “소방관들의 신속한 응급처치 덕분에 기적과 같이 아이가 건강을 찾고 퇴원하게 됐다”며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신 것과 더불어 감사의 선물이 좋은 곳에 쓰일 수 있도록 해줘서 제주소방에 감동했다”고 전했다.


김수환 제주도소방안전본부 본부장은 “위급한 상황에 처한 생명을 지켜내는 것은 소방공무원들의 사명이자 본능으로, 가장 큰 보람을 느끼는 순간”이라며 “이번에 전달된 소중한 마음을 깊이 간직해 도민 안전을 위해 값진 땀방울을 흘리며 생명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681
어제
672
최대
2,402
전체
374,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