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묘년 검은토끼해’ 해돋이 한라산 정상에서!
22-12-27 10:16 36회 0건

❑ 세계유산본부(본부장 변덕승)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계묘년 검은토끼해 첫 해돋이를 한라산에서 맞으려는 탐방객들을 위해, 그동안 중단되었던 새해맞이 야간산행을 2년 만에 특별 허용한다고 밝혔다.

 

❍ 야간산행 허용코스는 정상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이며, 허용인원은 성판악코스 1,000명, 관음사코스 500명으로 반드시 한라산탐방예약시스템(https://visithalla.jeju.go.kr/main/main.do)을 이용하여 예약해야만 가능하다.

- 한라산탐방예약시스템 : 2022.12.1.일 09시부터 예약 가능, 1인 4명까지(반드시 비회원 인증 또는 카카오 본인인증 후 예약 가능)

- 예약방법 : 1월 1일 예약은 0시~12시 통합 운영됨

- 입산은 00:00~12:00까지 1.1일 당일에 한하여 입산 가능

- QR코드 불법거래 방지를 위한 본인확인 강화에 따른 입산시 신분증 지참

❍ 또한, 성판악과 관음사탐방로를 예약 못한 탐방객들에게 어리목 및 영실탐방로 이용하여 1.1일 오전 5:00부터 입산(당초 입산시간 06:00)을 허용하여 윗세오름일원에서도 일출을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이를 위해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탐방객들의 안전과 악천후에도 탐방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유도 로프와 깃발 등을 설치하였으며,

 

❍ 특히, 2022년 마지막 날(12월 31일 18시부터)에는 진달래밭과 삼각봉대피소, 동릉 정상에 탐방객 안전사고 및 응급 상황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공원직원 증원 및 제주 산악안전대원 협조를 받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예약없이 무단으로 입산하는 경우와, 어리목 및 영실 입산 허용시간(05:00) 이전에 입산하려는 탐방객은 강력 단속할 예정이다.

 

❍ 해돋이 당일 대설경보가 발령될 때에는 전면통제, 대설주의보 발령 때는 부분 통제 실시해 탐방객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 현윤석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그동안 코로나 19로 인해 새해맞이 한라산 야간 등산을 2년 만에 허용하는데 당일, 눈이 올 경우를 대비해 아이젠과 스틱을 반드시 휴대하고 방한장비와 비상식량 등을 준비해야 한다”며 “또, 야간 안전산행의 경우는 개별행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2인1조로 그룹을 지어 탐방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152
어제
437
최대
607
전체
175,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