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무사증 입국 외국인 대비 격리·생활시설 새롭게 운영
22-06-05 16:38 28회 0건

제주도가 다음달 무사증 입국제도 재개에 따라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격리시설과 생활시설을 운영한다. 기존 코로나19 무증상,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의 운영은 중단한다.

제주도는 코로나19의 의료체계가 동네 병의원 중심으로 재편됨에 따라 그동안 무증상, 경증 환자를 위해 운영했던 생활치료센터를 이달 31일자로 중단한다고 26일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달 말 정부의 생활치료센터 전면 운영 중지 방침에 따른 것”이라며 “최근 제주지역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이 5%대에 불과하고 신규 확진자 감소세도 이어지는 상황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중증 환자 보호를 위한 중증환자병상은 지속적으로 유지된다. 

대신 제주도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중단됐던 외국인의 무사증 입국 제도가 다음달 재개됨에 따라 해외입국자를 위한 임시 격리시설과 생활시설을 새롭게 운영한다. 

임시 격리시설은 해외입국자 중 검역단계 또는 입국 후 코로나19 PCR 진단검사 양성자를 위한 것이다. 임시 생활시설은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않은 단기 체류 외국인과 격리면제서 소지자 등이 이용하게 된다. 격리면제서를 소지해도 국내 입국 때는 PCR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대기하는 동안 임시 생활시설을 이용할수 있다. 비용은 입소자 부담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 외국인은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입국할 수 있지만 추후 미접종자도 7일 의무 격리 기간을 전제로 입국할 수 있는 점을 대비한 것”이라며 “격리와 생활시설 모두 각각 60여실 규모”라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khan.co.kr/local/Jeju/article/202205261143001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71
어제
187
최대
440
전체
127,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