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제주 관광객 재방문율은 늘었지만… 비싼 물가는 못마땅
22-04-07 09:57 216회 0건

제주를 찾는 내국인 관광객들의 재방문율은 늘어났으나 비싼 물가에 대한 불만족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관광공사는 6일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내국인 4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제주특별자치도 방문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최근 3년간 제주도를 방문했던 내국인 관광객의 재방문율은 82.1%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80.0%보다 2.1%P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19로 지친 관광객들이 여가, 위락, 휴식의 목적으로 청정한 자연환경인 제주를 선택하고, 재방문율 증가 등 제주여행객의 증가로 이어졌음을 보여준다.

 

Unmute

해외여행의 대체지로 부상한 제주를 찾은 재방문자들의 평균체류 일수는 평균 4.57일(4박5일)로 전년대비 0.4일 증가했다.

 

내국인 방문관광객의 제주도 방문 횟수는 평균 3.28회로 나타났는데 4회 이상 방문율은 2020년 27.8%에서 2021년 34.9%로 전년 대비 7%P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재방문 의향은 5점 만점 기준 4.17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관광객의 소비지출 조사 결과, 1인당 지출 경비는 2020년 50만 6344원보다 9만 4282원 증가한 60만 626원으로 나타났다. 전체 여행객의 88.0%를 차지하는 개별여행객의 1인당 총지출 비용은 61만 6856원으로 전년 대비 10만 5675원 증가했다.

 

제주 여행 평가에서 제주 여행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는 평균 3.88점(5점 만점)으로 나타나 전년 대비 0.08점 감소했다. 이는 2019년 4.09점, 2020년 3.96점보다 더 낮아져 만족도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 여행 항목별 평가에서 여행경비에 대한 만족도가 2.82점으로 세부 항목별 평가 중 가장 낮았으며, 대중교통 3.28점, 쇼핑 3.38점 등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반면 제주 여행 불만족 사항으로는 비싼 물가에 대해 불만족이 57.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전년보다 2.5%P 증가했다.

 

 

제주관광공사 제공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관광 일상회복에 대비한 제주관광의 방향성을 고민하고 대응하고 제주관광의 트렌드를 심도 깊게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재방문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백신접종완료 해외입국자 격리면제 방침 시행’에 따라 지난달 23일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토교통부를, 같은 달 30일에는 법무부를 방문해 ‘제주 무사증 일시정지 해제(건)’ 안건을 조속히 상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오늘
42
어제
147
최대
440
전체
148,507